성균관대학교 웹진

킹고스타일 | 캠퍼스컬쳐

길거리에 울리는 캐롤을 들으며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느끼던 것도 잠깐, 어느새 2018년이 우리 곁으로 다가왔다. 패션계 역시 2018년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해두었는데, 특히 미국에 본사를 두고 있는 세계적인 색상 연구소이자 회사인 팬톤(Panthon)사는 일찌감치 2018년을 대표할 올해의 컬러를 발표했다. 팬톤 2018 올해의 컬러는 바로 울트라 바이올렛, 파란색과 보라색의 경계에 걸쳐있으면서도 바이올렛 고유의 강렬한 색을 내뿜는 오묘한 색이다. 사실 패션 업계에 종사하지 않는 이상, 매년 팬톤이 발표하는 화려한 색채들을 실제 우리가 사용하는 아이템이나 패션에 활용하기는 영 쉽지 않아 보인다. 자칫 너무 과하게 매치했다간 오히려 화려하기만 한, 소위 ‘패션 테러리스트’가 될 수 있기 때문. 그러나 이번 킹고스타일이 제안하는 대로 올해의 컬러를 자신의 스타일에 이용한다면, 이번 2018년에는 작년보다 조금 더 스타일리쉬한 한 해를 힘차게 시작할 수 있을 것이다.

단순히 한 철만 입는 ‘패스트 패션’보다는 오래 사용할 수 있는 아이템을 장만하고 싶은 당신, 그러나 요즘 트렌드를 쉽사리 놓치고 싶지도 않을 것이다. 이런 고민 속에서의 정답은 작은 아이템들에 트렌드를 담는 것이다. 원 컬러 사용으로 톡톡 튀는 지갑과 가방을 만드는 것으로 유명한 브랜드 페넥(Fennec)의 라이트 바이올렛 색상 지갑과 가방은 일상에서 너무 튀지 않게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좋은 아이템이 될 것이다. 스위스 시계 브랜드인 스와치(Swatch)의 시계 역시 훌륭한 선택이다. 진회색 등 채도가 낮은 울 소재의 스웨터나 화이트 셔츠에 블랙진을 입은 후 선명한 색감의 시계를 별다른 액세서리 없이 단독으로 착용한다면 적당히 포인트가 살아있는 훌륭한 착장이 될 것이다.

2018년 트렌드와 정면으로 돌파하고 싶다면, 바이올렛 컬러를 전면에 배치해보는 것은 어떨까? 흔히 하는 오해는 밝은 색상의 상의와 하의를 한꺼번에 착용하는 것이 부담스러워 보일 것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온전히 같은 색으로 자켓과 팬츠를 매치하는 것은 그 색이 아무리 화려하다고 해도 전혀 혼란스러워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통일감을 주어 사람을 한층 깔끔하고 발랄하게 보이게 한다. 일상에서 밝은 컬러로 상의와 하의를 통일하는 것이 힘들다면, 무채색의 하의에 바이올렛 컬러 앙고라 스웨터를 매치하는 룩을 추천한다. 장신구는 최소한으로 한 채 단독으로 바이올렛 컬러의 원피스를 착용하는 것 역시 좋은 원 포인트 룩이 될 수 있다. 이 때 가방이나 신발을 무채색으로 통일하는 것도 좋지만, 포인트가 되는 색상과 비슷한 채도의 색을 활용하는 톤온톤 코디를 참고하거나, 과감하게 보색을 이용한다면 더욱 트렌디한 룩이 될 수 있다.

옷으로 올해의 컬러를 표현하는 것이 영 부담스럽다면, 평소 하던 메이크업에 살며시 바이올렛 색상을 추가해 보는 것은 어떨까? 아이 메이크업에서 바이올렛 색상을 활용하려면, 그 색감이 ‘포인트’가 아닌 ‘베이스’의 역할을 하는 것이 비법의 핵심이다. 자칫 바이올렛 색상을 그대로 눈에 덧발랐다가는, 멀리서 보았을 때 멍이 든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먼저 브라운 계열의 음영 새도로 눈가 전체를 쓸어준 후, 바이올렛 색감의 새도로 좀 더 넓은 영역을 쓸어주어 베이스를 완성해야 한다. 그 후 얇은 브러쉬로 그레이 컬러의 새도를 눈꼬리 지점에 덧발라주면 은은하게 바이올렛 색감이 올라오는 트렌디한 메이크업을 완성할 수 있다. 조금 더 포인트가 되는 메이크업을 하고 싶다면, 입술에 바이올렛을 올려보자. 일상생활에서 데일리로 바이올렛 컬러를 활용하고 싶다면, 버건디 색상이 가미된 ‘플럼 버건디’ 립스틱을 추천한다. 트렌디하면서도 본연의 입술 색과 크게 동떨어지지 않아 충분히 데일리 메이크업에서 활용 가능할 것이다.

지금까지 올해의 컬러인 울트라 바이올렛을 여러 가지 패션과 뷰티에 접목시키는 팁을 소개했다. 이 중에서 자신에게 잘 어울리는 것을 골라 시도해 조금 더 센스 있는 룩을 시도해보는 것은 어떨까?

주희원 기자
최윤서 기자

기사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