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학교 웹진

킹고스타일 | 캠퍼스컬쳐

여름의 초입에 섰다. 계절에 따라 새로운 룩을 준비할 때다. 룩의 완성은 가방이라고 했던가. 센스 있는 가방 하나만으로도 색다른 연출이 가능하다. 다가오는 여름, 실용성과 스타일 모두 놓치고 싶지 않은 이들에게 아래의 백들을 소개한다.

가벼운 가방이 사랑받고 있다. 얇아지는 옷차림에 맞춰 인기가 상승하는 추세다. 가볍다고 얕보지 말지어다. 수납공간은 확보하되 가벼운 소재를 이용하여 실용성을 높인 제품들이 많다.

에코백은 가벼운 가방 열풍의 주역이다. "I'm not a plastic bag." 가공되지 않은 천에 환경 친화적 메시지를 담아 탄생한 에코백. 심플한 디자인을 앞세워 여름의 기본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 에코백은 진화 중이다. 아이보리 색상, 직사각형 형태를 탈피하고 독특한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다. 이너 포켓으로 수납공간을 분리하거나 어깨 끈을 달아 편리함을 더한 제품이 눈에 띈다.

린넨 소재의 에코백은 여름에 특히 적합하다. 린넨은 마(麻) 식물 섬유다. 피부에 달라붙지 않고 얇아 한결 산뜻한 여름이 될 것이다. 메쉬 소재의 가방 또한 여름에 활용도가 높다. 그물망처럼 구멍이 뚫린 메쉬 소재는 통기성이 좋아 시원하고 물기도 잘 마른다. 물놀이 갈 때 챙기는 비치백의 소재로 쓰이는 이유다. 백팩 같이 몸과 닿는 면적이 큰 가방에 쓰였을 때도 소재의 탁월함이 빛난다. 이번 여름, 무거운 가죽 가방은 옷장에 넣어두고 가벼운 가방을 대신 메어 보자.

여름일수록 과한 치장은 거추장스럽다. 가방 하나로 스타일을 챙기자. 코디에 포인트가 될 특별한 가방들을 소개한다.

일본 디자이너 이세이 미야케의 ‘바오바오백’은 브랜드가 디자인 자체다. 특유의 디자인은 수많은 ‘바오바오 스타일’의 가방을 양산했다. 움직일 때마다 삼각형 조각들이 각을 만들어내 가방의 형태가 달라진다. 디자인만큼 무게도 독보적이다. 합성 PVC소재로 만들어져 매우 가볍다. 편하면서도 감각적이다. 시선을 끄는 독특한 디자인, 다양한 컬러, 가벼움. 세 박자를 고루 갖춘 바오바오백은 여름 가방으로 손색이 없다.

가죽 가방이 모두 무겁고 답답해 보이는 것은 아니다. 가방에 뚫린 구멍들이 일정한 패턴을 이루는 펀칭백은 깔끔하고 시원해 보인다. 최근 모 예능 프로그램에 배우 윤여정이 메고 나오면서 화제가 됐다. 해당 브랜드의 펀칭백은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큰 인기를 끌었다. 펀칭백이 심플하고 고급스럽다면 ‘모칠라백’은 강렬하고 이국적이다. 색색의 실이 짜여 에스닉한 패턴을 만든다. 모칠라백은 콜롬비아 원주민 와유족의 수공예품으로 색깔, 패턴, 태슬이 가방마다 상이하다. 여름의 작렬하는 태양빛 아래 돋보이는 가방이다.

자연 느낌이 물씬 나는 가방을 소개한다. 휴양지에서 볼 법한 라탄백, 왕골백이 데일리 가방으로 주목받고 있다. 밀짚과 비슷한 느낌의 라탄과 왕골은 가구, 바구니 등에 쓰이는 식물이다. 라탄과 왕골이 얼기설기 엮인 가방은 투박한 멋이 돋보인다. 가방을 보고 있자면 휴양지의 여유로움이 느껴지는 듯하다. 탬버린백, 쇼퍼백, 바스켓백 등 형태가 다양해 선택의 폭도 넓다. 자연 소재를 활용한 가방들로 내추럴함을 연출해도 좋을 것이다.

최재영 기자
이종윤 기자

기사전체보기